제24편

제24편

나의 형벌은 모든 사람에게 임하지만, 또 모든 사람을 멀찍이 피해 가기도 한다. 모든 사람의 모든 삶 속에 나에 대한 사랑과 증오가 가득하다. 사람은 나를 안 적이 없기에 나에 대한 태도가 늘 변덕스럽고 정상적이지 못하다. 하지만 나는 쭉 사람을 보살피고 지키고 있다. 다만 사람이 어리석어 나의 모든 행사를 보지 못하고, 나의 절박한 마음을 이해하지 못할 뿐이다. 나는 만국의 선도자이고, 만인의 지존자이다. 그저 사람이 나를 모를 뿐이다. 나는 오랜 세월 인간 세상에서 살았고, 인간 세상의 삶을 경험했다. 하지만 사람은 늘 나를 거들떠보지 않았고, 나를 ‘외계’에서 온 사람으로 취급하였다. 그래서 ‘성품’과 ‘언어’가 다르다는 이유로 나를 ‘낯선 사람’으로 대했다. 또, 내 옷차림이 ‘너무 특이했는지’ 아무도 ‘자신감’을 가지고 내게 다가오지 못했다. 그때서야 나는 인간 세상의 쓸쓸함과 불공평함을 느꼈다. 오가는 사람 사이를 다니며 모든 사람의 얼굴을 관찰해 보니 모두 병고 속에 사는 듯 ‘만면에 수심이 가득하고’, 또한 형벌 속에 사는 듯 ‘자유롭지’ 못했다. 스스로 속박을 받고 겸손한 척한다. 많은 자가 내 앞에서 거짓된 모습으로 칭찬받으려 하고, 일부러 가련한 척하며 내 도움을 얻으려고 한다. 사람은 모두 내 뒤에서 거짓으로 나를 속이고 나를 거역하고 있다. 내 말이 틀렸느냐? 이것이 사람의 ‘생존법’이 아니더냐? 어느 누가 삶 속에서 나를 살아 냈느냐? 어느 누가 사람들 가운데서 나를 높인 적이 있느냐? 누가 ‘영’ 앞에서 자중한 적이 있느냐? 어느 누가 사탄 앞에서 나를 위해 굳게 선 적이 있느냐? 어느 누가 자기 ‘충성심’에 진심을 더한 적이 있느냐? 누가 나 때문에 큰 붉은 용에 의해 ‘도태’된 적이 있느냐? 사람은 사탄과 한패다. 모두 나를 거역하는 ‘고수’이고, 나를 대적하는 ‘발명가’이며, 나를 무성의하게 대하는 ‘연구자’다. 사람은 자기 운명을 위해 땅 위에서 뭔가를 찾아 헤맨다. 하지만 정작 내가 부를 때는 여전히 나의 귀함을 못 느끼고, 계속 ‘자신감’ 있게 자신을 의지하지 다른 사람에게 ‘신세 지려’ 하지 않는다. 사람의 ‘의지’는 귀하다. 그러나 이제껏 백 점짜리 ‘의지’는 없었다. 다들 내 앞에서 위태롭게 흔들렸고, 그러다가 소리 없이 쓰러졌다.

나는 매일 음성을 발하고 있고, 그에 따라 매일 새로운 일을 하고 있다. 하지만 사람이 온몸의 힘을 다하지 않는다면, 내 음성을 듣기도, 내 얼굴을 보기도 어려울 것이다. 사랑하는 이가 매우 ‘아름답고’ 그 목소리는 매우 부드러우나, 사람은 그의 얼굴을 쉽게 보지 못하고 그 음성을 쉽게 듣지 못한다. 유사 이래, 내 얼굴을 쉽게 본 자는 한 명도 없었다. 나는 베드로에게 말한 적이 있고, 바울 앞에 ‘나타난’ 적이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 외에 실제로 내 얼굴을 본 자는 없었다. 오늘날 내가 친히 인간 세상에 임해 사람과 함께 사는 것이 소중하다고 생각하지 않느냐? 너희는 시간을 아끼고 싶지 않으냐? 그냥 이렇게 시간을 헛되게 보내고 싶단 말이냐? 사람 마음속에 있는 시곗바늘은 갑자기 멈추기라도 한다더냐? 아니면 시간이 ‘거꾸로 흐르기’라도 한다더냐? 아니면 사람이 ‘회춘’이라도 한다더냐? 오늘처럼 행복한 생활이 다시 돌아올 것 같으냐? 나는 결코 사람이 ‘낭비’한 것을 두고 적당한 ‘보너스’를 주지 않는다. 그저 모든 것으로부터 벗어난 상태에서 한결같이 나의 사역을 할 뿐이다. 나는 결코 사람의 분주함과 사람의 부르짖음을 이유로 시간의 운행을 멈추지 않는다. 수천 년간, 내 에너지를 ‘분산’시킬 수 있는 사람이나 내 원래 계획을 무너뜨릴 수 있는 사람은 없었다. 나는 공간을 초월하고 시대를 뛰어넘을 것이다. 나는 만유 위에서, 또 만유 속에서 내 모든 계획의 진수를 펼칠 것이다. 아무도 내 특별 대우를 받을 수 없으며, 아무도 내 손에 있는 ‘상품(賞品)’을 얻을 수 없다. 내게 간청한들, 무작정 내게 손을 내밀어 받아 내려고 한들, 내 마음을 움직인 자는 아무도 없었고, 모두 내 ‘무정’한 말에 거절당했다. 많은 사람이 자기가 아직 ‘너무나 어리다’고 생각하기에 내가 큰 자비를 베풀고, 다시 한번 긍휼을 베풀어 자신을 ‘뒷문으로 들여보내 주길’ 기다린다. 하지만 내가 어찌 내 계획을 함부로 어지럽힐 수 있겠느냐? 내가 사람이 ‘나이가 어리다’고 하여 땅에서 몇 년 더 살게 하겠다고 지구의 운행을 멈출 수 있겠느냐? 사람의 머리는 지나치게 복잡하다. 하지만 또 갖추어야 할 요소가 부족한 것 같기도 하다. 그래서 사람은 늘 ‘놀라운 방법’을 떠올려 일부러 내 사역을 방해한다.

내가 여러 차례 사람의 죄를 용서해 주고, 또 여러 차례 사람의 연약함을 이유로 ‘특별 대우’를 해 주었으나 동시에 나는 사람의 무지를 이유로 적절한 ‘처우’를 하기도 했다. 다만 사람이 계속 은혜를 몰라서 오늘날 이런 결말을 맞은 것이다. 바로 온몸은 먼지투성이에, 걸친 옷은 너덜너덜하고, 머리카락은 ‘잡초’처럼 정수리를 ‘덮고’ 있고, 얼굴은 ‘때’ 범벅이고, 발에는 직접 만든 ‘헝겊신’을 신고, 두 손은 죽은 매의 발처럼 양쪽에 힘없이 늘어져 있는 모습 말이다. 눈을 뜨고 보니, 그 모습이 막 무저갱에서 기어 나온 것 같아서 나도 모르게 마음속 노가 끓어오른다. 나는 이제껏 사람을 관용했다. 하지만 그렇다고 내 거룩한 나라에 마귀가 함부로 출입하는 것을 어찌 용납할 수 있겠느냐? 어찌 ‘거지’가 내 집에서 ‘공밥’을 먹게 할 수 있겠느냐? 어찌 더러운 귀신이 내 집의 ‘손님이 되는 것’을 용납할 수 있겠느냐? 사람은 늘 ‘자신에게 엄격’하고, ‘다른 사람에게 관대’하지만 내게는 전혀 예의를 갖추지 않는다. 내가 하늘에 거하는 하나님이기 때문에 사람도 나를 ‘달리 대우’하는 것이다. 사람은 내게 조금도 정을 가진 적이 없다. 사람의 눈은 특히 ‘기민’한 듯 일단 나와 마주치면 바로 안색이 ‘변화’하고, 냉랭한 얼굴에 약간의 ‘표정’이 더해진다. 나는 나에 대한 사람의 태도를 이유로 사람에게 적절한 제재를 가하지 않는다. 그저 우주에서 하늘을 바라보며 그로써 나의 땅의 사역을 할 뿐이다. 사람의 기억 속의 나는 사람을 후하게 대한 적이 없다. 하지만 가혹하게 대한 적 또한 없다. 사람의 마음속에는 나를 위해 남겨 둔 ‘빈자리’가 없기 때문에 내가 무작정 사람의 내면에 머무를 때 사람은 나를 무례하게 내쫓는다. 그러고 나서 자신이 너무 부족해서 나를 기쁘게 해 줄 수 없다며 듣기 좋은 말로 내게 변명한다. 이런 말을 할 때 사람의 얼굴에는 늘 ‘먹구름’이 ‘짙게 낀다’. 마치 인간 세상에 언제라도 재앙이 닥칠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여전히 ‘자신의 안위를 생각지 않고’ 나를 ‘모셔 내보낸다’. 내가 말씀으로 베풀고, 가슴속 따뜻함으로 베풀어도 사람은 청각 기관이 없는 것처럼 내 음성을 전혀 들은 척하지도 않고 머리를 감싼 채 도망쳐 버린다. 내가 약간 실망하기도 하고 약간 진노하기도 하면서 사람을 떠나가자, 사람은 순식간에 거대한 풍랑의 습격 속으로 사라진다. 얼마 지나지 않아 사람은 큰 소리로 내게 부르짖는다. 하지만 사람이 어찌 불어닥치는 풍랑을 동요시킬 수 있겠느냐? 차츰, 사람은 종적을 감추고 행방을 알 수 없게 된다.

만세 전에 나는 우주에서 온 땅을 바라보며 계획했다. 땅에 대대적인 사역을 벌여 내 뜻에 맞는 인류를 창조하고, 하늘에 있는 것과 같은 나라를 세워 내 능력을 온 하늘에 드러내고, 내 지혜를 온 우주에 두루 미치게 하자고 말이다. 그리하여 수천 년 후인 오늘날에도 나는 나의 계획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땅에서의 내 계획과 경영을 아는 사람은 없고, 땅에서의 내 나라를 본 사람은 더 없다. 이 때문에 사람은 뜬구름 잡듯 내 앞으로 와서 나를 속이고, ‘무언의 대가’로 나의 하늘에서의 복을 얻으려 한다. 이로 인해 내 마음속 분노가 일어 사람에게 심판을 내리지만 사람은 여전히 각성하지 못하고 있다. 마치 ‘지하’에서 일하는 것처럼 ‘지상’의 일에 완전히 무지하고, 그저 자기 앞길만 좇고 있는 것이다. 사람들 가운데, 나는 나의 빛 비춤 아래에서 사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다들 흑암 속에 사는 데에 익숙해진 것처럼 칠흑 같은 세계에서 살고 있다. 빛이 왔을 때 사람은 멀찍이 피한다. 빛이 자기 일을 방해하기라도 한 것처럼 말이다. 그래서 사람은 약간 짜증을 낸다. 빛이 자기 모든 고요함을 깨뜨려서 다시는 푹 자지 못하게 만든 것처럼 사람은 온 힘을 다해 빛을 쫓아낸다. 또, 빛이 ‘자기 주제를 몰라서’ 사람을 깨운 것처럼 깨어날 때 모두 두 눈을 감고 있다. 마음속에 화가 가득하고, 내게 약간 불만을 품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나는 자신이 있다. 나는 점점 빛을 강하게 하여 누구나 다 나의 빛 속에서 살게 할 것이다. 그러면 사람은 머지않아 빛과의 교제에 능숙해지고, 아울러 모두가 빛을 귀하게 여기게 될 것이다. 이때 나의 나라가 인간 세상에 임하게 된다. 모든 사람이 기쁨으로 춤추고, 축하한다. 땅은 순식간에 환희로 가득 찬다. 수천 년간의 고요함이 내 빛의 도래로 인해 깨진다….

1992년 3월 26일

제24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