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 서울 행진 在韓 중국 크리스천도 ‘홍콩과 함께’

對 홍콩 ‘G20 지원, 자치권 보장’을 청원하는 [홍콩과 함께]라는 가두 행진이 11월 2일 저녁 6~8시 사이에 홍대입구에서 열렸다. 이번 집회·행진에는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의 크리스천들도 함께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17개국 45개 도시에서 동시에 홍콩을 지지하는 집회가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청원을 주도한 벤투스 류(劉穎匡)는 번호 112가 국제 지원 요청 연락처임을 알리고, 11월 2일 집회를 하는 목적은 홍콩 경찰에 무기 제공을 하는 각 나라에서 판매를 중단하기를 바라고, 국제구호기구에서 홍콩 사태를 파악하고 지원해 주기를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1. 수백 명이 홍대입구 9번 출구 앞에서 홍콩 지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크리스천들도 참여.

사진2. 발언 중인 주최측.

사진3. 발언을 하고 있는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의 크리스천.

사진4.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의 크리스천, 시위 피켓과 펼침막을 들고 행렬에 참여함.

사진5.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의 크리스천, 시위 피켓과 펼침막을 들고 행렬에 참여함.

사진6.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의 크리스천, 시위 피켓과 펼침막을 들고 행렬에 참여함.

사진7. 행진 행렬

사진8. 집회 현장

사진9. 집회 현장

사진10. 집회 현장

사진 11. 집회 현장

사진12. 벽에는 홍콩 시민들을 지지하고 옹호하는 글로 가득.

관련 내용